•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윤상현 "비건, 이 자리서 '北비핵화 마치겠다' 말해…'볼턴 후임설' 일축"

  • -지난주 美 찾아 비건과 회동…"자리 옮길 생각 없다더라"
    -"美 조야, 폼페이오가 키신저급 파워 가질 것 예측"
  • 기사입력 2019-09-17 14: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미국 조야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경질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이 과거 닉슨 정부 시절 헨리 키신저 국무장관 같은 막강한 파워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후 "볼턴이 백악관을 나가고부터 폼페이오 국무 장관이 백악관과 국무부를 모두 장악하는 역할을 할 것이란 예측"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11일 2박3일 일정으로 미국을 찾아 백악관과 의회, 정부, 싱크탱크에 있는 한반도 전문가들을 만났다.

윤 의원은 볼턴 전 보좌관의 후임 인선에 대해 "일각에선 스티븐 비건(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이 볼턴 자리로 갈 것으로 봤고, 또 일부는 키스 켈로그라는 사람을 얘기했다"고 했다.

퇴역 육군 장성인 켈로그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국가 안보보좌관이다.

다만 윤 의원은 비건 대표와 45분간 만났다고 말한 후 "비건 대표는 내게 '이 자리에서 비핵화 과제를 마칠 것이다. 그 자리(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로 갈 생각이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건 대표와는 통역 없이 일대일로 만났다"며 "자세한 내용은 서로 보완을 지키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비건 외에 미 국무부 관계자, 부통령 비서실장, 상원 외교위 수석전문위원 등과도 만나 비핵화를 논의했다"며 "이들은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 원칙을 지키겠다. 협상 과정에 여러 말이 나올 수 있지만 최종 목표는 CVID'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