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배터리 기술유출’ SK이노베이션 압수수색에…LG화학 “5월 초 형사고소”

  • 기사입력 2019-09-17 16: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경찰이 17일 전기차용 배터리 영업비밀 및 인력 유출을 둘러싸고 LG화학과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가운데, LG화학이 지난 5월 초 SK이노베이션을 경찰에 형사고소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날 LG화학은 입장문을 내고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 인사담당 직원 등을 서울지방경찰청에 형사고소하고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압수수색은 경찰에서 경쟁사(SK이노베이션) 관련 구체적이고 상당한 범죄 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한 결과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고, 검찰과 법원에서도 압수수색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LG화학은 입장문에서 비정상적 채용행위를 통해 산업기밀과 영업비밀을 부정 취득한 정황을 언급했다.

회사 측은 “경쟁사가 영업비밀탈취를 목적으로 당사 지원자들에게 악의적으로 구성한 이력서 양식에 구체적인 연구 프로젝트명, 참여 인원 이름, 프로젝트 리더 이름, 성취도 등을 작성하도록 요구했다”며 “면접 과정에서도 LG화학의 세부 기술 내용이 기재된 발표자료를 면접 전까지 제출하고, 제출한 발표자료를 토대로 지원자가 수행했던 주요 프로젝트를 매우 상세하게 발표하도록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 “경쟁사 해당 분야 전문 인력 다수를 면접관으로 참석시켜 지원자의 발표를 듣고 Q&A시간도 가지는 등, 겉으로는 채용면접 형식을 취했으나 사실은 당사의 영업비밀 관련 내용 발표 및 Q&A를 통해 영업비밀 탈취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절차의 일환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채용 과정에서 경쟁사의 노골적인 영업비밀 요구를 인식한 입사지원자들은 당사의 배터리 제조 기술의 최적 조건, 설비사진 등을 상세히 기재했으며, 이직 전 회사 시스템에서 수백여 건의 핵심기술 관련 문서를 열람, 다운로드 및 프린트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LG화학은 “이번 수사를 통해 경쟁사의 위법한 불공정행위가 명백히 밝혀져 업계에서 사라지는 계기가 되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국가 배터리 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jin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