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안심대출' 2만4000명 몰려…무주택자 차별 지적도

  • 기사입력 2019-09-17 2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헤럴드경제]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 1∼2%대 장기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에 하루 반 만에 약 2만4000명이 몰렸다.

1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주택금융공사의 안심전환대출에 이날 오후 4시까지 2만4017건의 신청이 접수됐다. 대출전환(대환) 신청 금액은 2조8331억원, 1건당 평균 1억1800만원이다.

신청 창구별로는 주금공 홈페이지(www.hf.go.kr)를 통한 온라인 접수가 1만4976건(1조9841억원), 14개 은행 창구를 통한 오프라인 접수가 941건(8490억원)이다.

안심전환대출은 10∼30년 만기 연 1.85∼2.10%(전자약정 우대금리 적용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 바꿔준다.

다만 주택가격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500만원 이하 등 조건이 붙는다.

안심전환대출은 이달 29일까지 신청을 받고 총 20조원 한도에서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일각에선 안심전환대출이 원리금 부담이 큰 저소득층 실수요자 대신 일부 대출을 낀 '갭투자자'나 상속·증여를 활용한 고소득층의 자녀, 시가 6억원 이상 주택에 투자한 계층 등의 이자 부담만 낮춰주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또 금융위가 주택가격 안정화를 위해 신규 대출의 한도를 조이면서 기존 1주택자 대출의 이자부담을 낮춰주는 게 무주택자에 대한 차별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