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챔스에서도 펄펄 난 황희찬…데뷔전서 1골, 2도움

  • 기사입력 2019-09-18 07: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레드불 잘츠부르크 트위터]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에서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작성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 헹크(벨기에)와 홈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잘츠부르크의 6대2 승리를 이끌었다.

선발 출장해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기록한 황희찬은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손흥민에 이어 두번째로 어린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골을 터트린 선수가 됐다.

이전까지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골을 넣은 한국 선수는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손흥민(토트넘)이 전부였다. 손흥민은 22살 때인 2014년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골을 맛봤다.

후반에도 매서웠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강력한 슈팅으로 헹크 골키퍼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고, 후반 35분에도 논스톱 슈팅을 날려 골키퍼를 흔들었다. 아쉽게 황희찬의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7분 알리 음바와나 사마타에게 실점했지만, 후반 21분 안드레아스 울머의 골로 6대2 승리를 거뒀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