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환경·해양·기상위성 공동활용 시대 개막…관측자료 공유

  • 국립환경과학원, ‘천리안위성 2호(2A/2B) 융·복합 활용 연수회’
    관측자료 융·복합 통한 새로운 위성활용기술 개발 토대 구축
  • 기사입력 2019-09-18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오는 19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골드홀에서 ‘천리안위성 2호(2A/2B) 융·복합 활용 연수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위성인 천리안위성 2호는 2018년 12월에 발사된 기상 위성(2A)과 2020년 3월에 발사예정인 환경‧해양 위성(2B)으로 구성됐다. 이들 위성은 정지궤도 위성으로 적도 상공 3만5786km 고도에 위치하며, 위성의 궤도주기와 지구의 자전주기가 동일해 지구상에서 바라볼 때 항상 동일한 위치에 정지해있는 것처럼 보인다.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위성의 활용 극대화를 위해 환경위성센터(국립환경과학원), 국가기상위성센터(기상청), 해양위성센터(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공동으로 주최하며 위성 운영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첫걸음인 이 행사에는 위성전문가 및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한다.

천리안위성 1호는 지난 2010년 6월 발사된 우리나라 최초의 통신․해양․기상위성이며 기상과 해양감시를 기반으로 날씨, 기후, 재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천리안위성 2호에 속한 환경‧해양 위성(2B)이 발사에 성공하면 먼저 궤도에 안착한 기상 위성(2A)을 포함해 세계 최초로 동일 정지궤도상 3개의 지구관측센서가 동시에 운용될 예정이다.

환경 위성(2B)의 탑재체는 대기오염물질인 미세먼지,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오존, 폼알데하이드의 발생원을 추적하고 장거리 이동 현황과 영향을 감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환경-해양-기상 위성자료의 융·복합을 통한 환경‧해양 위성(2B)의 탑재체 산출물의 처리기술 향상, 저궤도 위성 등 다른 위성을 이용한 검․보정 등 새로운 위성활용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또 정지궤도 환경위성 관측자료에 해양·기상 관측 요소를 추가·분석할 경우 위성 산출물의 정확도 향상과 새로운 기술 개발 등의 동반상승 효과도 예상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행사는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와 타 위성 운영기관이 상생·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성 관측자료 정확도 향상과 새로운 위성 활용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