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오는 26일 ‘대정부질문’부터 정기국회 개막…조국 참석

  • - 교섭단체 대표연설 뒤로 밀려…다음달 23일 가능성 커
  • 기사입력 2019-09-18 1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희상 국회의장이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개회식에서 참석한 여야 의원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여야는 18일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여야는 오는 26일, 27일, 30일, 10월 1일 나흘간 대정부질문을 실시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조국 법무부 장관도 국회에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국정감사는 다음달 2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되고, 22일에는 내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영에 대한 시정연설이 예정됐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뒤로 밀렸다. 확정된 안은 아니지만 다음달 23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회동을 갖고 정기국회 일정 조율에 나섰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국무위원 자격으로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 장관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기 때문에 대표연설에 나올 수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날 합의에도 조 장관 출석 문제는 구체적으로 다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측은 대정부질문이 먼저 진행되고 이때 조 장관이 출석을 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교섭단체 대표연설 때도 참석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해당 문제에 대해 한국당의 확답을 들은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원내지도부 소속된 한 의원은 “조 장관 출석문제에 대해 확답을 주고받은 것은 아니지만, 대정부질문 때 나오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수순으로 가게 된다”고 했다.

한국당 원내지도부에 소속된 한 의원은 통화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밀렸다고만 들었고, 정확한 시점은 얘기만 하고 있는 중이라고 들었다”며 “시정연설이 끝난 시기인 23일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조 장관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문제에 대해서는 “먼저 열릴 대정부질문에 출석을 할 것이고 그 이후에 막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아직 확정적인 답변을 내놓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