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저성장 발목 잡힌 증시…주주환원책 부각

  • 작년 코스피200 주주환원율 29%
    證 “성장기업, 주주환원으로 성숙”
  • 기사입력 2019-09-18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경제가 구조적 저성장 국면에 접어들면서 국내 주식시장 전망이 비관적이지만, 주주환원 측면에서는 아직 상승 여력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한화투자증권 분석에 따르면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된 기업들의 주주환원율(순이익 대비 배당액 및 자사주매입액 비중)은 지난 2010년 14%에서 2018년 29%로 15%포인트 상승했다. 같은기간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편입 기업들의 주주환원율이 58%에서 105%로 늘어난 것과 대비된다. 통상 주가 상승의 요인은 이익 증가, 금리 하락, 주주환원율 증가 등이다. 이익 증가세와 금리 흐름이 한국 증시에 우호적이었음에도 미국 대비 증시가 부진했던 건 낮은 주주환원율 이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자본조달 및 차입에 의지하고 있는 ‘성장단계’ 기업들이 채무상환과 배당금 지급 등으로 주주환원율을 제고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영업·투자·재무활동의 현금흐름을 통해 기업을 설립·성장·성숙·조정·쇠퇴 단계로 구분할 수 있는데, ‘성숙기업’은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유입되고 투자 및 재무활동 현금흐름은 유출되는 기업이다. 또 주주환원보다는 증자와 차입 규모가 커 재무활동 현금이 유입되면 ‘성장기업’으로, 투자보다는 설비 및 건물 처분 규모가 커 투자활동 현금이 유입되면 ‘조정기업’으로 분류할 수 있다.

안현국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성장 및 조정단계에서 성숙단계로 이동한 종목의 당해 평균 주가수익률은 성장 및 조정단계에 머물렀던 종목의 수익률보다 우세했다”며 “성숙하기 위해 성장기업은 분배, 조정기업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준선 기자/hum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