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양준혁 “내 발자취 모욕”…性 폭로글 ‘정면대응’ 예고

  • 기사입력 2019-09-19 07: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야구 스타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이 미투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양준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악의적인 허위의 글을 올리는 걸 참을 수 없다.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누리꾼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며 “첫 만남에 성행위를 강요했다”고 밝혔다.

이어 글쓴이는 “뭘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폭로를 예고했다. 그러나 이후 인터넷에 이 게시물이 퍼지자 글쓴이는 해당 계정을 삭제한 상태다.

이에 양준혁은 결백을 호소하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양준혁은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상대방은)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렸다”며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양준혁은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 하려고 한다”며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반드시 제거할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양준혁은 “이번 사건을 바로 잡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 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양준혁은 1993년부터 2013년까지 야구 선수로 생활한 ‘레전드’다. 현재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 MBC스포츠플러스 야구해설위원, 요식사업가 등으로 활동 중이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