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지원 “정경심 구속 가능성 높아…檢 최종 목표는 조국”

  • 기사입력 2019-10-23 07: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여부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22일 유튜브 ‘박점치 : 박지원의 점치는 정치’에서 “도주의 우려는 없지만 검찰에서는 항상 기소할 때 여러 가지 혐의를 한꺼번에 하더라. 한 두개는 무죄가 되더라도 한 두개는 유죄가 된다”라며 “검찰이 적용한 정 교수의 11개 혐의 중 몇 개는 꼭 유죄가 아니더라도 구속 사유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정 교수의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조국 전 장관에게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이 청문회 등에서 정 교수와 직접적 관련이 없다고 밝혔지만, 정 교수와 피해자들이 검찰에서 어떻게 진술했는지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할 것”이라면서 “(조 전 장관이) 공범 내지 방조, 증거 인멸에 가담했느냐가 중요하겠지만, (검찰의) 최종적 목표는 조국 전 장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어 박 의원은 공수처 법안이 꼭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전직 대통령 임기말에 친인척 비리로 인해 다 실패했다. 이런 불행한 역사를 종식하고, 고위공직자들의 끊임없는 비리를 척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개혁”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자녀 입시 비리,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 증거인멸 등 11가지 혐의로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맡으며 23일 오전 10시 30분에 진행된다. 결과는 이르면 23일 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