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준표 “유시민, 與 대권후보 올라설 것…맞붙기는 싫어”

  • 기사입력 2019-10-23 07: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100분토론]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여권의 대권후보로 올라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전 대표는 22일 유 이사장과 함께 출연한 20주년 기념 MBC ‘100분 토론’에서 “유시민이 진영의 대표주자로 이번 기회에 옹립됐다”며 “일약 좌파진영의 대권후보로 올라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여권 주자는) 조국(전 법무부 장관)도 갔고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이재명(경기도지사)도 갔고 남아있는 사람이 몇 안 된다”면서 “박원순(서울시장)은 순혈이 아니라 아웃, 이낙연(국무총리)은 페이스메이커고 결국 유 이사장 하나 남았다”고 강조했다. 또 “좌파진영에서는 유 이사장을 대표주자로 올릴 때가 됐다고 보고 있을 것”이라며 “정치판을 읽는 건 내가 한 수 위”라고도 했다.

유 이사장은 이에 대해 “제가 정치하고, 대권 도전할 생각이 있으면 홍 전 대표 말대로 한다. 이렇게 안 한다”고 출마설을 부인했다.

유 이사장은 또 “전 바보가 아니다. 홍 전 대표와 선거판에서 볼 일 없다”면서 대권 도전론에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내가 정말 다시 정치하고 대권에 도전할 생각이 있으면 홍 전 대표 말처럼 하겠지만 나는 바보가 아니다”라며 “홍 전 대표는 (대선에) 출마할 건데, 나와 붙고 싶다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에 홍 전 대표 “나는 유 이사장과 하기(맞붙기) 싫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대선에 출마할 생각이 없는 것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예전부터 그랬다(대선 출마 생각이 없었다)”며 “자기 미래를 설정하는 건 내밀한 결단이 들어가는 문제인데 함부로 칼을 대고 해부하는 걸 보면 평론가도 자질을 검증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