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연간 2000만명 ‘세계 최대 뷰티성형시장’ 중국에 한국 의료관광 홍보한다

  • 21~24일 中 광둥성에서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 개최 
  • 기사입력 2019-11-20 08: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선전)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세계 최대 뷰티성형시장으로 부상한 중국 내 의료한류 붐 조성과 방한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21일 광둥성 선전, 22~24일은 광저우에서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 ‘안구즈려(颜究之旅:미를 연구하는 여행)’를 개최한다.

중국의 뷰티성형 소비자 수는 연간 약 2000만 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광둥성 선전과 광저우는 1인당 GDP가 2만 달러를 넘는 곳이다.

이번 관광대전에서는 국내 21개 의료기관과 중국 현지 의료관광 에이전시, 여행사, 병원 등 3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의료관광 비즈니스 상담을 시작으로, 고소득층 소비자 초청 1:1 의료관광 상담행사, 뷰티 메이크업쇼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공사는 행사 기간 동안 중국 최대의 미용뷰티 플랫폼을 소유한 O2O 업체 신양과기(新氧科技)를 비롯해, 미학당(美学堂), 오원건강(奥园健康), 메톨라(曼陀罗)와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온라인 홍보도 강화한다.

SNS를 통한 의료관광 홍보에도 박차를 가한다. 공사는 광둥지역의 유명 뷰티 인플루언서인 안나(安娜)를 22일 한국 의료․웰니스 홍보대사로 위촉, 70~90년대생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한 소비자들과 현지 미디어를 대상으로 활발한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공사 한화준 관광상품실장은 “중국의 뷰티성형시장을 성숙시장으로 오인하고 있는데, 뷰티미용 진료횟수를 보면 중국이 14.8회(천명 기준)에 불과해 미국(51.9회), 한국(86.2회) 대비 엄청난 발전 잠재력이 내재되어 있다”며, “의료관광 산업은 일반 관광산업에 비해 비교적 체류기간이 길고, 고비용 지출구조를 나타내고 있어 이번 관광대전을 통한 한국의 의료관광 홍보가 향후 국내 산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