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김규리 “10년간 악플 겪어…가족 있어 버텼다”

  • 기사입력 2019-12-02 23: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김규리가 악플로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2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규리가 김수미를 찾아 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규리는 “오랫동안 힘들었다. 누군가 상처주고 누군가 나를 탓하는 것 같아서”라고 입을 열었다. “그래서 ‘더러워서 안한다, 연예인’ 이러면서 은퇴까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한 10년간 98%가 다 악플이었다. 10년 겪고 살았다”면서 “사람들이 날 미워하는구나, 왜 미워하지 했는데 라디오 DJ를 하면서 그 사람들이 모두가 아니란 걸 깨달았다”고 했다.

김규리는 이어 “가족이 있어 버텼다. 부모님, 언니, 동생, 그때 키우던 강아지”라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이 행복할 수 있는 곳은 결국 촬영장이었다며 “다시 연기를 했다. 작품으로 '가면'을 택했는데 연기만 생각하니까 고통이 잊혔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김수미는 김규리를 위해 잡채를 준비했고, 맛을 본 김규리는 “어머니가 잡채를 정말 자주 해주셨다. 어머니가 만들어 주시는 거랑 정말 비슷하다”라고 감동받았다.

또 김규리는 “정말 밥 한끼가 중요하다. 엄마의 한 끼, 한 끼가 지금의 건강한 나를 만들어준 거였다”라고 털어놨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