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심재철·유기준·강석호 ‘원내대표’ 3파전…‘다크호스’ 가능성도

  • -심재철, 비박·수도권 인사 ‘총선 적합’
    -유기준, ‘패스트트랙 정국’ 협상 자신
    -강석호, ‘보수통합’ 주도 적임자 꼽혀
    -조경태 등 다크호스 등장 가능성도
  • 기사입력 2019-12-05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의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 후보군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다크호스’ 등장도 점쳐지지만, 5일 기준으로는 심재철(경기 안양동안구을·5선)·유기준(부산 서동구·4선)·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3선) 의원으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이들 모두 중진이란 공통 분모를 갖고 있다. 다만 내세우는 강점은 제각각이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비박(비박근혜)계로 꼽히는 심 의원은 출마자 중 유일한 수도권 인사다. 수도권 민심의 향배가 중요한 내년 총선에 앞서 적합한 조건을 갖췄다는 평이다. 현재 한국당의 핵심 당직 중 상당수에는 TK(대구·경북)·친박(친박근혜)계로 거론되는 인사들이 포진돼 있다. 지금의 당 구성을 볼 때,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라도 수도권·비박 인사가 원내 사령탑에 올라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심 의원의 경륜도 주목된다. 국회 안팎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국회부의장을 지낸 경험이 이점으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친박(친박근혜)계에 속하는 유 의원은 총선 때 수도권 못지않게 중요한 PK(부산·경남)권 인사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한국당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PK 탈환을 우선 목표로 둔 데 따른 것이다. 변호사 출신으로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유 의원은 ‘패스트트랙 정국’ 중재에 자신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한국당 의원 60명이 걸린 ‘패스트트랙 수사’를 정치력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유 의원은 황교안 대표와의 호흡도 강조한다. 두 인사 모두 박근혜 정부 때 고위 관료를 지낸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TK에 지역구를 두고 있지만 비박·친무(친김무성)계로 언급되는 강 의원은 한국당의 총선 필승 전략으로 거론되는 보수통합의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지역·계파 특성상 친박·비박계와 두루 친하다는 점에서다. 강 의원은 한국당이 추진한 보수통합추진단에 합류해야 할 핵심 인사로 꼽힌 일도 있다. 그의 원만한 성격이 지금의 ‘패스트트랙 정국’ 때 필요한 덕목이란 말도 나온다. 적이 없는 대인 관계가 더불어민주당 등 '패스트트랙 연합'과의 타협·협상을 이끌 수 있다는 분석에 따라서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부터)와 조경태.김순례 최고위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황교안 당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지난 3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연합]

당 일각에서 ‘다크호스’로 꼽히는 대표 인사는 조경태(부산 사하구을·4선) 의원이다. 한 재선 의원은 “조 의원이 4선 중진이면서도 비교적 젊은 나이, 비박계, 비주류 등 상징성이 있어 괜찮다는 평이 있다”며 “당 지도부로 존재감을 보이면서 능력도 검증 받은 것 아니냐”고 했다. 다만 황 대표와 함께 나 원내대표의 유임 불가 결정을 한 최고위원으로 이번에 출마하는 것은 도의에 맞지 않다는 말도 돌고 있다.

초·재선 의원들 사이에선 수도권의 재선급 의원이 출마해야 한다는 기류도 형성되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그림은 아직 그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밖에 3선의 권성동·안상수·윤상현 의원 등도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