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퇴임 이후 안좋은 모습 없을 것”

  • 전직 대통령 안좋은 전례 반복 않겠다는 의지
    “전력 다하고 잊힌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어”
  • 기사입력 2020-01-14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퇴임 이후 “좋지 않은 모습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정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퇴임 이후 안 좋은 모습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이란 제목으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임기가 종료된 이후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으냐는 취지의 질문에 “저는 대통령 이후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으로 끝나고 싶다”고 답변했다.

이어 “대통령 이후에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이라든지, 현실정치와 연관을 갖는다든지 그런 것은 일체 하고 싶지 않다”며 “전력을 다하고 끝나고 나면 잊힌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퇴임 이후 계획과 관련해 “솔직히 구체적인 생각을 별로 안해봤다”면서 웃음과 함께 “대통령 끝나고 난 이후에 좋지 않은 모습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전직 대통령들이 퇴임 이후 수사대상으로 오르는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국민들에게 적잖은 상처를 줬던 전례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갈 것으로 알려져 있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