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골목식당’ 백종원은 홍제동 감자탕 집 모자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 기사입력 2020-01-16 1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요식업 선배 백종원은 홍제동 문화촌의 감자탕 집 모자(母子)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15일 밤, 20번째 골목 ‘홍제동 문화촌’ 첫 편을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겨울특집을 끝낸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새로운 골목, ‘홍제동 문화촌’ 편이 첫 공개됐다. 백종원은 첫 점검으로 부부가 16년째 운영하고 있는 ‘레트로 치킨집’을 방문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상 첫 치킨집으로 기대가 컸지만, 치킨맛은 평범했다. 양념치킨의 양념도 심심했다.

다만 또 다른 메뉴였던 골뱅이는 호평을 받았고, 오래된 식당이지만 주방의 청결도면에서도 칭찬을 받아 앞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이어 모자(母子)가 함께 하고 있는 ‘감자탕집’도 최초로 소개됐다. 모자는 평소 각자 따로 있다가 손님이 오면 그제야 움직였고, 손님 음식 서빙이 끝나면 다시 ‘각자 모드’로 돌아가 MC들을 의아하게 했다. 앞서 아들은 “감자탕 집을 물려받아 잘 키워서 결혼하고 싶다”고 했지만 그의 모습에선 장사를 하겠다는 의지가 보이지 않았다. 손님이 오지 않는 시간에는 TV만 보고 있었다.

감자탕을 맛본 백종원은 “감자탕 간이 약해 싱겁고, 감자는 맛이 없다. 시래기는 쓰레기 맛이 난다. 시래기에는 양념이 덜 배어있다(조리한 지 3일이 됐다)”고 혹평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고기(목뼈)는 하루 전, 감자는 3일 전에 삶아 생생한 식감을 줄 수 없었다. 사장님은 "당일 삶아 당일 팔아야 하는데, 너무 적게 팔려 그렇게 된 것"이라고 했다. 반면 아들이 만든 볶음밥의 맛은 의외로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주방 점검에서는 오래된 육수와 관리가 엉망인 고기 뼈들이 발견되면서 총체적 난국을 드러냈다. 그나마 아들이 서툴지만 직접 만든 볶음밥은 백종원에게 호평받는 반전을 이뤄냈다. 어머니 사장님은 “한때 내가 힘들어서 술 먹고 어렸을 때 아들한테 함부로 대한 적이 있다. 그게 미안해서 지금 뭐라 말 못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백종원은 어머니 사장님에게는 육수의 간을 맞추고 적당량의 식재료를 만들어 정리하고, 아들에게는 마장동에 직접 가 신선한 등뼈를 구해 ‘동남아식 갈비탕’인 육골차(바쿠테)를 연구하라는 숙제를 내줬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6%, 2부 7.2%(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를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켰다. 특히,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5%(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로 이날 방송된 드라마, 예능을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뛰어올랐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