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걱정마…왕이 "중국, 코로나19에도 미중 무역합의 이행할 것"

  • 기사입력 2020-02-15 15: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미국과의 무역합의 이행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다만 미국이 양국 간 인적 왕래를 전면 제한한 데 대해선 무역 및 인원 제한 조치를 풀어 합의 이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길 요구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 부장은 지난 14일 외신과 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미중 무역 1단계 합의 이행의 애로점에 대해 "중국은 약속을 지키는 국가로 우리가 동의한 사안에 대해서 반드시 약속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왕이 국무위원은 "미중 1단계 무역 합의는 평등과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만들어졌고 중국은 미국과 함께 노력해서 합의 실행을 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왕 국무위원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이 양국 간 인적 왕래를 전면 제한해 이번 합의 이행에 일부 어려움이 있다면서 미국이 불필요한 무역 및 인원 제한 조치를 풀어 합의 이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길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은 자신이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이며 미국 또한 1단계 합의에서 중국에 했던 약속을 잘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중 일부 조정 가능성에 대해선 "이미 합의된 것을 왜 조정해야 하냐"면서 일축했다.

왕 국무위원은 "1단계 무역 합의에는 무역뿐만 아니라 지식재산권, 환율, 금융 등 많은 분야가 들어있다"면서 "현재는 1단계 합의를 이행하는 데 집중해 실질적인 성과뿐만 아니라 양국 무역을 정상적인 궤도로 올려놔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왕이 국무위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의 노력도 역설했다.

왕 국무위원은 가장 피해가 심각한 후베이(湖北)를 제외한 나머지 중국 지역의 신규 확진자가 11일째 감소한 것을 언급하면서 중국은 코로나19를 이겨낼 충분한 자신감과 능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은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했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공중위생 안전에도 기여하는 등 희생을 했다"면서 미국을 겨냥해 일부 국가들은 과잉 반응을 보여 불필요한 공포심을 유발했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코로나19 발병 후 중국 정부의 최종 확인이 늦어졌다는 지적에는 "이번 전염병은 신종 바이러스로 검증 과정이 필요했다"면서 "최종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반복적인 검증을 거쳐야 하는데 이게 바로 책임 있는 태도"라고 반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