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지금은 서로가 서로에게 손을 내밀때”..박승원 시장의 ‘코로나 일기’

  • 기사입력 2020-03-27 15: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광명)=지현우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 일기’라는 글을 올렸다.

박 시장은 “날마다 코로나19 회의다. 마스크는 몇장인지 방역은 잘 되는지 피해 상황은 어느정도인지. 경제지원대책과 자가격리 현황 검체체취와 유증상자 파악 등 재난대책회의는 매일이다. 지쳤을텐데 보건소장과 국장들도 지친 내색을 하나도 안한다. 대단하다”라고 했다

그는 “어제도 온 종일 간담회와 현장 방문 다 코로나 일정이다. 전쟁이 맞다. 골목상권 상인대표들과 간담회, 요양원, 주간보호센터 대표들과 간담회, 소독제를 기부한 청년기업 격려 방문, 그리고 매일 매일 진행하는 코로나19스톱 기부릴레이 나는 이분들과 만나면서 많이 배우고 느낀다. 모두가 힘든걸 알기 때문에 서로 고통을 나누고자 하신다. 힘들어도 참고 인내하시는 모습이 보인다. 감사한 일이다”라고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

박 시장은 “마스크와 방역, 소독제 지원요청은 기본이고 장기화 되면서 힘든 생활고 문제를 걱정하신다. 참고 조금만 기다려보자고 했다. 정부가 잘 하고 있지만 더 큰 지원 정책이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씀드렸다. 광명시는 재난기본소득 5만원 밖에 못 드리지만 빨리 지급하고 더 어려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 방안을 계속 찾겠다고도 말씀드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야할 길이 먼지 가까운지 모른다. 그러나 함께 손 잡고 같이 가다보면 어느새 도착하기도 한다. 함께가자! 지금은 서로가 서로에게 손을 내밀때인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