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경기부양에 안정찾는 원/달러 환율… 22원 떨어진 1210원

  • 기사입력 2020-03-27 15: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피가 상승 마감한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이날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49포인트(1.87%) 오른 1,717.73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22포인트(1.20%) 오른 522.83으로 종료했고,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22.2원 내린 달러당 1,210.6원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27일 원/달러 환율이 22원 급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22.2원 내린 달러당 1210.6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18.8원 하락한 1214.0원에 개장한 후 하락세를 계속 이어갔다.

미국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 속에 신흥국 통화인 원화 가치가 강세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상원을 통과한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에 달하는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은 27일(현지시간) 하원 표결도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경기부양 기대 속에 원화, 뉴질랜드 달러화 가치가 올랐고 위안화 가치는 보합권에서 등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