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정숙 여사, 靑 경호원 데려다 개인 수영 강습?

  • 기사입력 2020-04-10 2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국가공무원인 청와대 여성 경호관에게 1년 이상 개인 수영 강습을 받았다고 10일 조선일보가 보도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경호관 A(여·28)씨는 2018년 초부터 1년 이상 청와대 경내 수영장에서 김 여사에게 수영을 가르쳤다. 수영 개인 강습은 주 1~2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상춘재 주변에는 대통령과 그 가족을 위한 체육 시설이 있는데, 수영장은 그중 일부다. 고김대중 전 대통령이 재활 치료를 하느라 이 시설을 즐겨 사용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한국체대를 졸업한 뒤 2016년 말 경호처에 들어간 경호관으로 올해 2월 경호처 경호본부가 주최한 부서 대항 수영 대회에서 남성 경호관보다 뛰어난 실력을 발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통상적 절차를 거쳐 경호관으로 뽑혔다. 첫 8개월 경호 교육과정을 마친 뒤 '선발부'에 배치됐다. 선발부는 대통령 참석 행사를 사전에 준비·점검하는 부서다. 그랬다가 A씨는 2~3개월 뒤 김 여사를 근접 경호하는 '가족부'로 자리를 옮겼다.

가족부는 통상 대통령 부인과 직접 소통하며 경호하기 때문에 수년 경력 베테랑이 주로 가는 자리여서 이례적 인사라는 얘기가 돌았다.

조선일보는 경호처 관계자의 말을 빌어 "수영 강습을 목적으로 딱 찍어서 데려간 것으로 소문이 났다"고 났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