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코로나19 진정되면 쌀값 소폭 오를 듯”

  • 기사입력 2020-05-24 09: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급식과 외식 수요가 늘면서 쌀값도 소폭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경연) 농업관측본부는 24일 농정 관련 소식지 ‘쌀 관측’ 6월호에서 단경기(새로 수확한 쌀의 공급이 끊겨 쌀값이 오르는 시기, 7∼9월) 쌀값은 80㎏짜리 한 가마당 19만1000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수확기 가격(18만9964원)보다 0.5% 상승한 것으로, 산지유통업체의 전체 재고량이 지난해보다 적은 수준이고 최근 벼(조곡) 가격이 상승 추세인 점을 고려한 것이다.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쌀을 고르는 소비자 [사진=연합뉴스]

덧붙여 학교 급식이 재개돼 식자재 업체의 수요가 늘고, 긴급재난지원금 등을 활용한 외식도 늘어날 경우 쌀 재고량이 줄어들면서 쌀값을 올리는 요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농경연은 분석했다.

지난 15일 기준 전국 산지의 평균 쌀값은 80㎏ 기준 18만9796원으로 수확기보다 0.1%, 지난해보다 0.7% 하락했다. 다만 재고 감소와 벼 가격 상승 영향으로 전월 대비로는 2개월 연속 상승했다.

1∼4월 산지유통업체의 쌀 판매량은 소비 부진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감소한 60만6000t에 머물렀다.

판매처별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비중이 큰 농협 판매는 2.3% 늘었지만, 민간 미곡종합처리장(RPC) 판매는 25.1% 급감했다.

지난달 말 기준 산지유통업체의 쌀 재고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6% 감소한 71만6000t으로 집계됐다. 1∼4월 쌀 판매량은 감소했지만, 2019년산 쌀 생산량이 줄어 재고량은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오는 8월 말 기준 재고량 추정치는 14만7000t이다.

농업관측본부는 지난해보다 쌀 판매가 부진해 재고 소진 시기가 다소 늦춰지긴 했지만 오는 7∼9월 단경기 내에 2019년산 쌀의 재고가 거의 다 소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벼 재배면적은 72만8천㏊로, 지난해보다 0.3% 감소할 전망이다.

농업관측본부는 “올해 벼 재배면적은 다른 작물로의 전환 정책 등에 따라 작년보다 줄지만, 벼 가격 상승세의 영향으로 감소 폭은 둔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