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정부, 태국 등 4개국 입국 완화…“한국·중국은 제외”

  • 기사입력 2020-06-01 06: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 정부가 태국·베트남·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으나,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요미우리 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시행 중인 입국제한과 관련, 1차로 베트남과 태국, 호주, 뉴질랜드에 대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입국제한 기한이 현재 6월 말까지여서 실제 완화는 여름 이후가 될 것으로 요미우리는 전망했다.

일본 정부는 기업인 등을 대상으로 자국에서 출국하기 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고, 일본에 도착해서 재차 검사를 받아 음성으로 나오면 입국을 승인하는 방식을 상정하고 있다.

베트남 등 4개국을 1차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삼은 것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고, 이들 국가의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그러나 일본은 기업인 등의 입국제한 완화를 타진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조기 왕래 재개에 신중한 입장이다.

요미우리는 “한국에 대해서는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일본 정부가) 불안하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 대해서는 바이러스(코로나19) 발생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일본이 (중국과) 왕래 재개를 서두르면 미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어 정부는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자세”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