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남국 “노영민 부적절…여야 모두 부동산에 전화걸자”

  • 기사입력 2020-07-07 19: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충북 청주 아파트를 팔고 서울 반포 아파트를 유지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지역구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수익을 비판하면서 “(노 실장도) 같은 잣대에서 본다면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은 정부의 고위공직자나 국회의원들이 다주택자여서 말은 부동산정책, 집값 잡는다고 이야기해놓고 실제 그런 의지가 있느냐는 비판을 많이 한다”며 “그래서 이번에 확실하게 보여줄 필요가 있다. 거기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장 팔 수 있으면 파는 게 맞다”며 “(당에서 제시한 기준) 2년이라고 하는 기간까지 사실 기다릴 필요가 있나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1대 총선에서 출마자들의 당선 후 2년내 다주택 처분 서약을 받은 바 있다.

김 의원은 곽 의원에 대해서도 “재건축 아파트를 계속해서 보유하고 있었고 최근 5년 사이에 거의 10억 원 이상 실거래가로 수익을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이것은 국회의원, 공직자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여야 국회의원과 고위공무원 오늘 당장 인근 부동산에 전화 걸자”며 “지금 집값 안정과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은 정말 긴급하고 절박한 당장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노 실장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다주택 처분을 권고한 뒤,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아파트(67.44㎡)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22.86㎡) 중 청주 아파트를 처분해 이른바 ‘반포 아파트 사수’ 논란을 빚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