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충주 ‘312㎜ 물폭탄’, 산사태로 2명 사망·소방관 1명 실종

  • 기사입력 2020-08-02 13: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일 오전 충북 충주시 산척면 도로가 유실되면서 충주소방서 직원이 급류에 빠져 실종됐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며 안타까운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충주시는 2일 오전 10시 30분께 앙성면 능암리에서 산사태로 축사가 붕괴했고, 이어 가스 폭발로 화재도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A(56·여) 씨가 매몰됐다. 소방당국이 포클레인 등 장비 9대와 인력 30명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A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앙성면 행정복지센터는 “산비탈의 토사가 축사를 덮쳤다”며 “산사태 후 남편이 마을까지 뛰어 내려와 신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오전 8시께는 엄정면에서 B(77·여) 씨가 산사태로 매몰돼 숨졌다. B씨는 조립식 농막에 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정은 오후 1시 기준 하루 강수량 312㎜를 기록 중이다.

또한 오전 7시 30분께는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대원 C(29) 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C씨는 하천물이 불자 차량에서 내려 주변을 살피다가 지반이 침하하면서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구조대를 보내 사고 지점과 하천을 따라 수색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