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코로나19 신규 확진 1351명…아이치현 긴급사태 선언

  • 신규확진자 이틀 연속 1000명대
    누적확진자 수 4만3519명으로 늘어
  • 기사입력 2020-08-06 06: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빨라지면서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을 일본 도쿄 시내 모습. [EPA]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빨라지면서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6일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 내에서 확인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51명이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닷새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다가 지난 3일 959명으로 떨어진 뒤 4일과 5일 재차 1000명대로 올라섰다.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4만3519명으로 늘었다.

일본 정부가 외출 자제와 휴업 요청 등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주저하는 가운데 지자체별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大阪)부는 주류를 제공하는 음식점 등에 대한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했고, 오키나와(沖繩)현과 기후(岐阜)현에 이어 아이치(愛知)현이 이날부터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나고야(名古屋)시가 있는 아이치현에선 전날 147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