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돌아온 류현진, 5이닝 8K 무실점 '완벽투'…2게임 부진 씻었다

  • 기사입력 2020-08-06 10: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론토의 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열린 애틀랜타와의 원정경기에서 5이닝동안 8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usa 투데이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초반 두게임에서 부진해 아쉬움을 남겼던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3)이 3번째 등판에서 완벽한 피칭으로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

약체 토론토의 에이스라는 중책을 맡은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이닝동안 특유의 제구력과 능수능란한 불배합으로 삼진을 무려 8개나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볼넷을 3개 내줬고, 아쉬운 수비로 내야안타 1개를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류현진은 투구수 84개로 5이닝을 마쳤고, 팀이 2-0으로 앞선 6회 토머스 해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더 던질 수도 있었지만 토론토 벤치는 류현진을 무리시키지 않기로 판단했다.

2경기 부진으로 8점대까지 치솟았던 평균자책점은 5.14로 많이 낮췄다.

출발은 불안했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마음먹은대로 제구가 되지 않으면서 볼넷을 내줬다. 하지만 리그에서 손꼽히는 도루 억제능력으로 주자를 지웠다. 2번 스완슨 타석 때 스타트를 끊은 아쿠냐를 견제 후 1, 2루 사이에서 협살로 잡아냈다.

부담을 덜어낸 류현진은 스완슨과 3번 오수나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류현진은 2회 1사 후 애덤 듀발의 평범한 땅볼을 3루수의 어설픈 수비로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후속 두 타자를 연속 삼진을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4,5회에도 각각 2개씩의 삼진을 추가했다.

허약한 토론토 타선은 모처럼 선취점을 뽑으며 류현진에게 힘을 줬다.

2회초 1사 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우중간 2루타로 출루한 뒤 그리칙의 안타로 1,3루를 만들었고 포수 대니 젠슨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렸다. 5회에는 2사 후 중전 안타로 출루한 보 비솃이 2루를 훔친 뒤 캐번 비지오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추가 득점을 했다.

토론토는 7회 초 현재 2-0으로 앞서고 있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