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프로스포츠 11일부터 관중석 30% 규모로 입장 확대

  • 기사입력 2020-08-07 15: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롯데 이대호가 동료 선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8월 11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프로야구 경기는 ▷잠실 기아-LG ▷사직 NC-롯데 ▷고척 한화-키움 ▷대구 두산-삼성 ▷수원 SK-KT 전이 예정돼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래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프로골프를 제외하고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입장 관객은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