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27명…“중단해야” “연관없다” 혼란 증폭

  • 기사입력 2020-10-22 18: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강남지부를 찾은 시민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한 사례가 전국에서 속출하고 있다. 여기에 접종 후 이상 증세를 호소하는 환자까지 급증하면서 백신 안정성에 대한 불안감이 늘고 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는 공식적으로 독감 예방접종 1주일 연기를 권고하고 나섰지만 정부는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연관성이 드러나지 않아 접종을 이어간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22일 질병관리청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이후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2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전남 광주·순천·목포, 전북 고창·임실, 제주, 대구, 경기 광명·고양, 경북 성주·상주·영주·안동, 경남 창원·통영, 서울, 강원 춘천·홍천 등 사망자는 전국 곳곳에서 발생했다.

춘천에서는 전날 보령바이오파마(보령플루백신 테트라백신주) 독감백신을 맞은 A(79) 씨가 이날 오전 8시께 출근 중 쓰러졌다. 심정지 증세를 보인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고혈압, 당뇨, 부정맥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홍천에서도 이날 오후 1시 30분께 80대 노인 B씨가 쓰러진 것을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다. B씨는 사흘 전인 19일 독감 백신(코박스인플루4가PT주)을 접종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에서도 독감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례가 이날 처음으로 보고됐다.

사망자는 강남구의 모 병원에서 접종한 84세 남성과 영등포구 내 한 의원에서 접종한 72세 남성이다. 이 중 84세 남성은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모두 같은 회사에서 제조한 백신을 맞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자택인 인천 선학동에서 숨진 채 발견된 70대는 20일 연수구의 한 의원에서 무료 접종을 받았다. 백신 종류는 엘지화학의 ‘플루플러스테트라프리필드시린지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지난 16일 17세 고교생이 독감 접종 후 사망하기도 했다.

전남 광주와 순천, 전북 임실에서도 독감 예방 접종을 한 80대가 각각 숨진 사례가 확인됐다. 이들이 맞은 독감백신은 각각 녹십자 제품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4가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에서는 상주와 영주, 성주와 안동 등지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이틀 동안 4명으로 늘었다.

경남 창원에서는 최근 이틀 사이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숨진 사례가 2건이 나왔다.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라며 “아직은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