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MAX FC 2관 노리는 김준화…챔프 이지훈은 ‘역제안’

  • 기사입력 2020-10-29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웰터급 챔프 이지훈과 미들급 챔프김준화(왼쪽부터)의 웰터급 타이틀전이 마련됐다. [MAX FC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입식격투기 MAX FC 미들급(75㎏) 챔프 김준화(31·삼산총관)와 웰터급(70㎏) 챔프 이지훈(33·정우관)의 웰터급 타이틀매치가 후끈 달아오른다.

오는 11월 1일 전북 익산 칸스포츠 특설링에서 열리는 MAX FC 21 메인이벤트에서 이들의 타이틀전이 예정돼 있다.

지난 해 12월 MAX FC 20에서 미들급 1차 방어에 성공한 김준화는 그 뒤 두 체급 석권에 대한 욕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미들급 챔피언 김준화는 작년 12월 MAXFC 20에서 1차 방어전을 성공한 후 두 체급 석권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한 체급 아래 웰터급이 내 체급 인것 같다. 내친김에 챔피언에 오르고 싶다”라는 말을 했다.

대회사는 이런 김준화의 희망을 접수하고, 바로 기회를 줬다.

2년만에 MAX FC 링에 오르는 챔피언 이지훈은 “오랜 만에 오르는 무대인 만큼 설렌다. 열심히 준비중”이라면서도 “김준화의 도전을 받고 생각지 못한 상황이라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도전을 받아들이면서 역제안을 냈다. ‘올인매치’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 이가 챔피언 벨트뿐만 아니라 상대의 파이트머니까지 모두 갖는 매치를 제안한 것이다. 김준화는 이에 뚜렷한 답변을 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MAX FC 21은 2개의 타이틀 매치와 새롭게 도입된 원데이 토너먼트 경기로 치러진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MAXFC 유튜브 채널에서 실황 중계된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