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훈 “정치인은 공개하는데”…검사 실명 공개 이유

  • 기사입력 2020-10-30 1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술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 중 1명의 실명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박 변호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검사 실명을 공개한 까닭’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김봉현이 술 접대했다고 한 검사 3명 중 2명에 대해 이미 압수수색을 했는데 언론에서 피의 혐의자 검사들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봉현 입에서 나오는 정치인들은 거침없이 공개하는데 같은 공직자인 검사들 이름은 왜 공개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기자들이 다 알고 있는 검사들을 말이다”면서 “그들이 나서지 않으니 내가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 친구가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 명”이라며 “공익적 차원에서 깐다”는 글과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그가 올린 사진 속에는 해당 검사의 얼굴과 실명, 생년월일, 경력사항 등 상세한 인적사항이 표기돼있다.

한편 라임 사태의 핵심인물로 지목된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7월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그중 한 명이 라임 수사팀으로 갔다고 검찰에 진술했지만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법무부는 감찰에 나섰고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꾸려 수사 중이다.

사팀은 최근 A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잇달아 압수수색했다.

한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30일 박 변호사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