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검찰이 정치적 중립? 소가 웃다 코뚜레 터질 얘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재직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를 두고 검찰 안팎이 시끄러운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을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조 전 장관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해부터 이어진 검찰의 수사를 싸잡아 “검찰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며 수사를 했을 뿐이라고? 소가 웃다 코뚜레가 터질 얘기”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여러 증언이 언론을 통해 나왔지만 작년 하반기 검찰의 선택은 지난 4·15 총선에서 집권당의 패배를 예상 또는 희망하며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글에서 검찰 출신 이연주 변호사의 책 ‘내가 검찰을 떠난 이유’를 언급하며 “검찰의 부패와 비리 관련해 여러 검사의 실명이 등장하는 생생한 증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검찰은 자신이 핀 라이트를 비춘 곳에 세상의 모든 악이 있는 양 몰아가고 조력자 언론과 함께 난리를 피운다. 우리가 정신을 놓고 어리바리 굴면 그들은 택군(擇君)에 성공한다’는 글귀를 소개하며 “‘(윤석열) 검찰은 과거의 검찰이 아니다. (문재인) 정권보다 (윤석열) 검찰을 믿어야 한다’고 설교하는 ‘검찰교(敎)’ 신봉자들이 읽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