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유리 “아들, 내 아이로 태어난 게 큰 효도”
[사유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사유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내 아이로 태어나 준 거 자체가 이미 제일 큰 효도다"며 아이 사진을 올렸다.

사유리는 화면 꽉 차게 아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아들은 똘망똘망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아들의 또렷한 눈망울, 작은 입술 등 사랑스러운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사유리는 "내 아들 이름은 젠이다. 한자로 全라고 쓰는데, 전부라는 뜻이 있다. 나의 전부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유리는 지난해 11월 4일 일본에서 서양인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 자발적 비혼모로 국내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