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한국철도시설공단↔영주시풍기읍 주민 ‘철도 분쟁’ 해결

  • 국민권익위, 중앙선복선화 풍기역 주변 철도선로 교량화 요구 민원 중재
  • 기사입력 2018-05-16 14: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시와 국민권익위원회는 복선전철 사업으로 풍기읍 서부리 마을이 양분되는 등의 피해를 해결해 달라는 지역주민들의 고충민원에 대해 16일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하고 분쟁을 해결했다.(사진=영주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 풍기읍 주민과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갈등을 빚어왔던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사업 풍기읍 도심 통과구간 단절 문제가 영주시와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로 해결책을 찾게 됐다.

영주시
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복선전철 사업으로 풍기읍 서부리 마을이 양분되는 등의 피해를 해결해 달라는 지역주민들의 고충민원에 대해 16일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사업을 진행하면서 풍기읍 도심구간(서부3리 주변)10m(방음벽 포함) 높이의 토공으로 설계했다. 주민들은 복선철도가 토공으로 시공될 경우 마을이 양분되고 조망권과 환풍 등이 단절돼 주민들에게 불편이 초래된다며 철도구간을 교량으로 변경 요구하는 집단 고충민원을 지난해 5월부터 제기했다.

그러나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풍기정거장 주변에 토공으로 건설할 경우 조망권 단절 등이 우려되나, 설계를 교량화로 변경시 사업비 확보 등을 이유로 반대입장을 밝혀왔다.

이번 조정회의는 국민권익위가 여러 차례 현장조사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조정했다.또한 영주시 관계 공무원들은 국회와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주민들의 고충과 필요성을 피력해 이번 중재안에 대해 최종 합의를 이끌어 냈다.

이로써 철길로 인해 양분된 지역 연결이 가능해져 주민들은 철도이용과 지역 간 이동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풍기역을 중심으로 한 관광개발의 중심축을 담당할 수 있게 돼 지역 개발과 관광 산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광 영주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조정으로 주민들이 지난 1년여 동안 제기해 왔던 민원이 반영돼 주민불편 사항 등이 개선되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도 주민 불편사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행정추진으로 민원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