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성사격장 폐쇄해달라’ 포항 장기면 주민들 권익위 방문,중재요청
이미지중앙

조현측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국민권익위에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요구하는 고충민원 신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반대위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으로 촉발된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 운영과 관련, 장기면 주민들이 19일 세종정부청사에 있는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중재를 요청했다.

이날 반대위는 안준호 국민권익위원회 고충처리국장을 만나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으로 인한 그 간의 피해를 호소하고,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위한 고충민원을 신청했다.

고충민원 신청은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바라는 포항 장기면민과 인근 구룡포읍·동해면 주민 등 28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제출했다.

주요내용은 사격훈련으로 인한 각종 소음과 진동에 따른 정신적·육체적·물질적 피해와 고통 포항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한 반대위의 그간 추진활동 등을 담았다

반대위측은 "장기면민들은 수성사격장이 처음 들어선 뒤 지난 60여 년간 육군, 해군, 방산업체의 연중 계속되는 사격훈련로 소음·진동·산불 등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고 있다"면서 "육체적, 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속출하는 상황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해 11월 국방부의 주한미군 헬기사격훈련 유예결정에 당장의 물리적 충돌을 피할 수 있었지만, 지난 14일 아파치헬기가 수성사격장 일원에서 지형정찰비행을 시행하는 등 헬기사격훈련 재개를 위한 국방부의 의지는 여전하다""각종 소음과 진동, 유탄의 위험 등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준호 국민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은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과 진동 등 민원 사항에 대해 현장확인과 자료검토와 지역민의 충분한 의견수렴 등을 거쳐 장기면민의 입장에서 포항수성사격장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수성사격장은 포항시 남구 장기면 수성리 12464천여땅에 만들졌으며, 해병부대와 해군부대, 2작전사령부 예하 부대, 방위산업체, 주한미군 등이 곡사화기·직사화기·전차·헬기 등을 동원해 각종 화기 사격훈련을 해왔다. 사격 훈련장 인근에는 50여 가구 130여 명이 사는 마을이 있으며, 주민들은 불발탄이나 유탄·소음·진동·화재 위험에 노출돼 왔다.

지난해 2월부터 경기도 포천에서 시행되던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이 주민들과 상의없이 갑자기 단행되면서 극심한 반발이 일어났다.

수성사격장 주민들은 지난해 7월부터 항의집회와 사격장 앞 주 도로를 봉쇄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으며, 국방부 역시 수차례 주민과의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번번히 파행을 거듭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